Study/Essay2009.09.20 19:14
Service of loveを「愛の代償」と訳したらやっぱり外れ過ぎですよね。
因にここでの代償の辞書的意味は
3.ある行為を成し遂げるために払う犠牲や損害(岩波国語辞典第六版より)
です。
まぁ、いうまでもなく解るんでしょうけど。


でもね、なんつうか…このショートショートを全部読んでみたらやっぱ「代償」を支払ってるんですけど。
態と外して訳したくなりますけど。

何所まで原文から外していいんですか?


だってほら
「愛の代償」って何となく意味解るんですね?
どんな内容か想像出来ますね?

で直訳して「愛の奉仕」にしたらどうです?
ピーンとこないのは私だけでしょうか?

てか実は、「愛の奉仕」と言ってみて「なんぞこれw」と思いましたけど。


*


Service of love를 [사랑의 대가*] 라고 번역하면 역시 너무 많이 빗나간 거겠죠?
참고로 여기서 대가의 사전적의미는
3. 어떤 행위를 수행하기 위해서 지불하는 희생이나 손실 (이와나미 국어사전 제 6판 에서)
입니다.
뭐, 굳이 말 할 것 까지도 없이 아시겠지만요.


그래도, 뭐랄까...이 단편을 전부 읽어보면 역시 [대가]를 지불하고 있거든요.
부러 빗나가게 번역하고 싶어지거든요.

어디까지 원문에서 빗나가도 되는 걸까요?


뭐랄까
[사랑의 대가] 라고 하면 왠지모르게 알 것 같지 않나요?
무슨 내용인지 짐작이 되지 않나요?

그리고 직역을 한 [사랑의 봉사] 는 어떠세요?
바로 캐치가 안 되는 건 저 뿐인가요?

실은, [사랑의 봉사] 라고 말 해보고는 [이 뭥미ㅋ]하고 생각했는데 말이죠.




*일본어 [대상]의 가장 자연스러운 한국어 역은 대가(代価) 입니다. 대가를 치루다 등등에 쓰이는 대가요.

Posted by Lynn*
Study/Essay2009.06.01 04:12
※また微妙なカテゴリ…でも、一応言葉の勉強ですから。


タイトルの意味が解らないと思いましたか?
当然です。日本語ではない言葉を無理矢理訳しましたから。
(Google検索結果:日本語版中央一報/Yahoo Japan検索結果:とにかく三つ全部韓国のサイト→でも三つ全部[「兎死狗される]とかでした。)

多分、韓国でも知らない人多いと思います(勘違い?)
私はその言葉を初めて聞いたのが高校3年生の時でした(韓国語:팽당하다)
…ってか今聞いても「やっぱりどこか可笑しいw」と思います。

俗語かも不明です。

その動詞(笑)の由来は多分「狡兎死して走狗烹らる」、韓国語では「兎死狗烹(或は狡兎死走狗烹)」だと思います。「烹」を辞書で探してみると「煮る」って意味ですが「烹される」で使われた場合、その意味は「(或る人に)使い捨てられる」でした。「狡兎死して走狗烹らる」でも兎を獵/狩って使用価値を失くした犬は飼い主に烹/煮られ食べられますね。同じく「烹される」って言葉は或る人に使われ、使用価値が無くなったので捨てられるって意味。今でも使われているのかは微妙。私の知人とその周りの人の隠語だったのかも知れませんね。
俗語と隠語の世界は広くて深いものですからね(笑)

Posted by Lynn*
Study/Essay2009.05.16 02:13

Stockholms universitetet
Konstvetenskapliga Institutionen
VT09 Modernitetens Konst- och Bildkultur
Hemtenta

Betyg : C

ストックホルム大学
芸術学科
春学期 モダニズム時代の芸術や絵画/写真文化
期末レポート


ごく普通。
因みに、スウェーデン語ですよ(笑)

だって学期初に芸術学科に行って「スウェーデン語出来ます!登録させて頂けませんか?」と嘘を吐いたり(1:スウェーデン語をまともに喋れないくせに出来ると嘘/2:作文もミスしまくりの癖に出来ると嘘)「今学期が此処での最後なんです、帰国しちゃえば芸術の授業なんか聴けません」と泣き言したり……で、許可もらって、聴いた講座です。楽しかった。凄く。今まで此処で聴いた講座で一番良かったのです。
後悔なんかして無いし、私はCを取って凄く幸せでした。

スウェーデン人の知り合いたちに見せてもらいましたが、多分何所か可笑しい所とか在ると思います。
…内容は、どうでしょうかね。此れを見てくれた人達は一応「面白かった」とか「楽しめた」とか言ってくれましたが……私はちょっと不満足ですねぇ。もっと頑張れば良かったのに、とか(笑)
Posted by Lynn*
Study/Essay2009.02.01 00:41
전공이 번역이니까 짤막한 토막글이지만 분류는 공부에 들어갑니다.

De hade bytt hälsningsord. 라는 짤막한 스웨덴어 문장이 있습니다. 물론, Låt den rätte komma in을 제가 번역해 둔 부분에서 발췌했는데, 그냥 붙이기엔 어순이 엉망이라, 주어와 동사 위치를 살짝 바꿨습니다. 저래야 정상 스웨덴어 문장이 되거든요. 아무튼.

어감 탓이겠지요.
한국어로 하면; 그들은 인삿말을 건넸다. 가 됩니다. 물론 당연히 '그들' 은 엘리와 오스카 입니다. 그리고 그 둘이 서로 만나서 서로 인삿말을 건넸다는거죠. 문제는, 한국어로 그냥 저렇게 해 두니까- 그들 둘이 타자(들) 에게 인삿말을 건넸다, 라고 보이는 건 제가 좀 광적으로 집착해서 그런걸까요.

일본어로 하면; 彼らは挨拶を交わした。가 되어, '서로 주고받다' 가 눈에도 확실히 보입니다만...


가끔 그런 생각이 듭니다. 제가 한국어를 잘 못해서 단어를 모르는 것 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글쎄요. 정진하겠습니다. 번역은 한 쪽 말만 잘 안다고 되는게 결코 아니니까요. 부단한 노력과 공부가 필요하지요.
또한, 언어만 잘 한다고 되는 게 아니랍니다, 결코. 문화공부도 부단히 해야하죠. 특히 지역색이 강한 문학 번역과 같은 경우는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고 하게 되면, 독자들도 갸웃하겠지만 번역하는 사람은 삽질이거든요.
아, 한국어를 못 하는 이유가 비속어를 자주써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요새 가끔, 인터넷으로 기사를 보다 보면 역시 번역투로 쓰여진 기사가 종종 눈에 띄곤 합니다. 그리고 돌이켜 생각하면 저도 번역투를 많이 쓰고 있지요. 영어 번역투는 좀 나아졌는데 일본어 번역투는 나아질 기미가 별로 없는 것 같네요. 물론, 일본어 처음 시작했을 무렵엔 지금 보다 훨씬 더 심했지만 말이죠.


Posted by Lynn*
TAG 번역
Study/Essay2009.01.14 04:17


자꾸만 영어 문법 오류가 나서 점수가 깎인다.
해석만으로는 A감이나 (한 6군데) 문법 실수가 있어서 B 라는 코멘트...뭐, 불만 없다.
여기 A기준이 워낙 높아서.


Samuel Beckett의 Endgame을 가지고 쓴 에세이.

*물론 첨부파일은 선생님의 지도대로 문법 오류 수정해서 올렸음.
Posted by Lynn*
Study/Essay2008.12.17 04:49

On New/Contemporary Circus - Based on the Cirque Éloize's Performances.


Might be grammatically wrong.
Further Qs - Mail me

Posted by Lynn*
Study/Essay2008.12.07 10:10

Introduction to Discourse Studies 담화연구입문 (어감이...)


An Introduction to Discourse Analysis 담화분석입문 (뭔가...기분이 묘하군...-_-;)


Le Discours Politique 정치담론... 이거 사실 4번 부터 아래 설명 잘라먹었다. 프랑스어 자판 다 못외워서 치려면 힘들어 죽음...

지금 쓰고 있는 2차 자료들. 아 프랑스어 귀찮아...인용 안 할테다...언제 영어로 번역하고 앉아있어...Christina가 프랑스어 할 줄 안다면 상관이 없다만, 일단 그 여부를 내가 모르니까 번역을 해야하는게 당연하잖...악.
Posted by Lynn*
Study/Essay2008.10.29 08:30
New Circus and Cross-over, Bachelor Level
On the Contemporary Circus

The circus performance is defined to three dimensions. The true definition would be rather: a performance simulating of the power, the skill, the energy of the human being, where the actors are surrounded by the spectators from all sides.

—Henry Thétard, “Cp.1 Les Temps Anciens.” La Merveilleuse Histoire du Cirque
Julliard(1998)


According to what Henry Thétard mentioned, the preliminary definition of circus is a performance which shows the marvelous aspects of the human beings. This definition is still valid, however from certain period the shape of circus had changed into the artistic performance from what we ‘traditionally’ had been known.

What I’ve been know as Circus until last year was rather like a parade or fairy tail like performance, which we can still find in the film of Charles Chaplin, “The Circus(1928)” or rather recent one which inserted shortly in the film of Wim Wenders, “Das Himmel Über Berlin(1987).” In other words, the circus performance felt like magic show and usually targeting children rather artistic performance. Moreover, the interesting fact is if you look up the word Circus in dictionaries, you can find the definitions: (BrE) (used in some place names) a round open area in a town where several streets meet; Piccadilly Circus, (in ancient Rome) a place like a big round outdoor theatre for public games, races, etc.

Back to the idea the traditional circus, this thought had shifted after I saw contemporary circus: “Quidam” and “Alegria” by Cirque du Soleil and “Nebbia” by Cirque Éloize which recently had been presented in Korea. It was relatively hard to find materials to see or read, therefore my knowledge of the field is quite narrow, but the followings are the feature which I thought contemporary circus might conveys.

Above all, the stage had been changed; the former circus generally set up their stages on the large open space with the tents known as a big top which they carried with their nomad life, but it seems to be the contemporary circus crews are borrowing the certain space which was already been set. Another denotable difference is that the contemporary circus are trying to convey certain stories or themes, i.e. they have ‘narrative’ perspective with in their performance, and it enables each circus performances to be unique. Compare to the contemporary circus, the traditional circus rather seemed to be similar to each other, though they might varies in some extend. On the other hand, the contemporary ones which have their unique narrative within each performance which varies each crews by crews and each tours by tours. This also could be said that circus is, to somewhat extend, taking the form of theatre. Along with this change, the circus performance became more technical and it generated more specific experts related to the circus performance such as writers (a.k.a auteurs), directors, and technicians and so forth. In the same manner, contemporary circus seems to be much experimental and progressive. It tends to use technologies to create certain effects and sometimes coordinates with other genres such as visual arts. With the support of the developing equipments, they seems to be enjoy venturing, experimenting and collaborating. Ironically, reflect to what Henry Thétard defined what the preliminary circus is, the contemporary circus tends much more concentrating on that definition than the traditional ones.

Eventually, it could be said that circus had obtained its artistic aspects with blending genres, with explicit import of developing technologies and equipment to maximize the limit of human body. Furthermore, the contemporary circus is not totally differentiated from the traditional circus: the contemporary circus seems to be still retains the innate feature of the circus, such as nomad life which now could be said touring around the globe, the magical and dramatic show, and so forth. It had developed and still developing and evolving on the bases of the traditional circus and achieving artistic and aesthetic aspect through the experiments.



쓰다보니 말이 길어졌다...아무튼...생각을 정리하는데에는 조금 도움이 되었으나 역시나 횡설수설...이거 병인데;
포트폴리오에 들어갈지도.
Posted by Lynn*
Study/Essay2008.03.29 01:43
   Mi chiamo Vera Kim. Ho 21 anni. Sono Koreana abito a Seoul da due anni. Sono qui per studiare. Sono studiare englese, svedese e italiano all’università. Mia disciplina è englese interpretazione e traduzione. Mi piace mia disciplina molto. Mi piacciono studiare le lingue stranieri, ascoltare musica, leggere libri, passeggiare, andare al cinema, ecc. Posso parlare koreana, japonese, englese, poco svedese, italiano, e francese. Voglio studiare letteratura in Inghilterra o in Svezia. Ma adesso, non lo so come voglio diventare.
   Ho un fratello che vive a Dae-jeon. Lui è studente delle scuole superiori. Ha 19 anni. Si piace astronomia. Mio padre è professore che insegnare la letteratura koreana classica. Mia madre è casalinga. Loro abitano a Dae-jeon.
   La mia migliore amica si chiama Eun-sil. Ha 28 anni. È studiare la cultura di Hong-Dae. Può parlare spagnolo. Si piace ascoltare musica, parelare con suoi amici, guardare film e giocare. Abbiamo molte cose in comune. Incontro qualche volta e passiamo molto tempo a parlare del più e del meno o bere una tazza di caffè.


───

쩝……난 청강생인데 이거 해야돼?! 라고 생각해 보니 작년 1학기때 들었던 초급스웨덴어언어실습 시간에도 쪽지시험을 매번 다 보았던 기억이 났다. 안 해갈 수도 없고, 내가 경악하는 표정을 띄우자 Vincenzo 교수님이 묘한 웃음으로 곁눈질을……하하하하.

동사 틀리고 시제일치 안되고 정관사 틀려도 난 모른다. (自爆)


사실 저 작문에 과장이 좀 들어갔는데 이를테면 '나는 내 전공이 무척 좋아요' 같은 것. 설마 좋기만 하겠어. 영어 통번역학 이 애증의 결정체 ^ㅂ^*
Posted by Ly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