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urice Merleau-Ponty'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21 [모리스 메를로-퐁티] 간접적인 언어와 침묵의 목소리
Scrap/Book2008.03.21 09:51

언어는 사유를 복사하는 것을 포기하고 스스로 해체되었다가 사유에 의해 다시 결합될 때 비로소 어떤 의미를 가지게 된다. 마치 발자국이 몸의 움직임과 노력을 반영하듯, 언어는 사유의 의미를 가진다. 따라서 기성 언어의 경험적 활용과 창조적 사용은 구별해야 한다. 경험적인 활용은 창조적 사용의 결과일 뿐이다. 경험적인 언어로서의 파롤─즉 이미 확립된 기호를 적절히 동원한 파롤─은 진정한 언어의 입장에서 보면 파롤이 아니다. 말라르메Stéphane mallaremé가 말한 것처럼, 그러한 파롤은 손안에 얌전히 놓여 있는 못 쓰게 된 동전과도 같다. 이에 반해 참다운 파롤은 무엇인가를 의미해서 결국 '꽃다발에 부재한 것L’absente de tous bouquets'을 현전하게 함으로써 사물 속에 갇혀 있는 의미가 드러나도록 해준다.


(중략)


우리에게 '베르메르Jan Vermeer의 작품'으로 보이게 해주는 것은, 어느 날 갑자기 베르메르라는 사람의 손에서 채색된 캔버스가 나왔기 때문이 아니라, 그림의 각 구성 요소들이 마치 백 개의 나침반 면 위에 있는 백 개의 바늘처럼 똑같은 간극을 표시하는 등가물의 법칙을 준수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말해서 그 그림이 베르메르의 랑그로 말을 하기 때문인 것이다.

(중략)

도서관이 무엇보다 한 인간의 제스처였던 저술들을 일개 '메시지'로 변형시켰다던 사르트르의 말처럼, 박물관은 회화의 열정을 질식시키고 있다. 그것은 곧 죽음의 역사성인 것이다.


───Maurice Merleau-Ponty
Le langage indirect et les voix du silence
신고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