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近況2008.03.08 02:58

오늘은 1,2 교시가 없는 날이라 늦잠을 잤다. 아주 오랜만에 자는 늦잠이었다, 라고는 해도 9시 전에 일어났다. 8시 30분쯤. 일어나서 주섬주섬 밥을 챙겨먹고 인터넷 뉴스를 죽죽 읽어보고 수업에 나갔다. 3,4 교시는 청강하는 이탈리아어 수업이었다. 08아이들이 무척이나 부러웠다. 그 발랄함과 눈 초롱거림이 부러웠던 것도 있지만, 기실 내가 가장 부러운 것은 '신입생'이라는 타이틀이다. 뭐든지 가능할 것 같았던 그 때를 나는 소모해버렸다. 주워담을 수 없는 그 시간들을 낭비했다. 실패했던 것은 아니다. 그 때의 내가 있기에, 지금의 나는 중앙동아리 회장이라는 차마 스스로 말하기에 부끄럽고 버거운 그 타이틀을 얹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Y의 덕택에 E와 D를 비롯하야, 나를 아끼고 챙겨주는 사람들을 만났으니, '실패'라고 낙인찍을 수 만은 없는 일년을 보냈다. 어느정도는 '1년간 매우 잘 버텨주었다. 나 스스로 수고했다'는 칭찬을 해주고 싶을 정도로 꿋꿋히 버텼다.

3, 4교시 즐거운 수업이 끝나고 전공 수업을 들으러 갔다. 과목은 한영번역의 기초. 몰랐는데 교수가 바뀌어 있었다. 보통 그런 상황이라면 학과장실 조교들이 문자를 날려주어 변경사항을 알려주는게 정석이 아닐까. 스칸디나비아어과에서는 강의실 변경조차 일일히 천사 조교님께서 문자를 날려 알려주시는데, 하물며 교수가 바뀌었는데 연락 한 번 받지 못한 나는 무어란 말인가? 자율전공학부에서 넘어간 것도 아닌데 연락처가 없을리 만무할 터인데 들어가서 내가 보아두었던 교수가 아니어서 당황스럽기도 하고 속이 많이 상했다. 그리고, 결국에는 꾹꾹 눌러두었던 것이 폭발해버리고 말았다.

집에 돌아와 컴퓨터를 들쑤시며 심란한 마음을 가라앉히려 해 보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그러던 차에 싸이월드 방명록에 Y가 글을 남긴 것이 아닌가. 내가 도통 MSN에 들어가지 않기에 안부차 글을 남겼나보다. 그리하여 얼른 댓글을 달고 메신저에 튀어들어가니 아니나 다를까, Y가 있었다. 이야기를 하던 차, 결국 전공 이야기가 나왔다. 나는 왜 방학 내내 전과할 생각을 못하고 멍청하게 그냥 시간표를 짜 버렸던 걸까. 한탄과 한탄을 거듭하다, 결국 울화가 치밀어 Y에게 '나 담배 한대 태우러 잠시 자리 좀 비울게요'라 말하고 베란다로 비척비척 기어나가 담배를 물었다. 속에선 너무 억울하고 열불이 나고 속상하고 내 스스로가 바보 멍청이같아 견딜 수가 없었다. 담배를 태우며 잿빛 한숨을 토해내며 내 이 울증도 얼른 사라져주기를 바랬다.


오늘 그리하여 E와 P와 홍대에서 약속을 잡았다. 만납시다, 라고. 너무 마음이 좋지 아니했던 나는 5시 50분경 집에서 나서서 273번 버스를 타고 홍대로 먼저 갔다. 홀로 앉아 마야코프스키의 시를 읽으며 글을 뱉는대로 적으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가 학원 끝난 E가 오고있다는 말에 한 시간쯤기다렸다가 이리로 자리를 옮겼다.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있노라니 금새 E가 도착했다. P는 연락두절이어서 어이된 일인가 둘이 궁리를 하다가, 결국 나는 또 전공 이야기로 죽는 소리를 했다. 나는 마음을 정말 많이 앓고 있었다. 싫어하는 과목 두 개를 C+를 받느니 차라리 좋아하는 과목을 듣고 C+을 받고 말겠다는 말을 내 뱉으며 죽네 사네 타령을 해댔다. E 역시 전과의 이야기를 하며 내게 말하길 '너 이번학기 학점 챙기기는 그른 것 같다. 학기 첫 주부터 죽는 소리를 하는걸 보아하니'라고 일침을 가한다. 맞는 말이다. 학점 챙기기는 글러먹었다. 이렇게 학교 가기가 싫었던 적이 없었는데, 어쩌면 이리도 끔찍할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있다보니 P에게서 연락이 당도하였다. 우리는 학교앞 그 곳이 아니라 이리에 있으니 얼른 오라 하였고 P가 도착하여 커피를 한 잔 비우고, 맥주를 시켰다. E는 기네스 P는 호가든 나는 하이네켄. 아까 먹었던 두통약과 술이 속에서 섞여서 힘들었다. 다시금 머리가 지끈지끈. P가 오기 전에, E가 가져온 레종 나머지를 다 피우고 위의 무과수 마트에 들러 말보로 미듐을 샀다. 민증을 보여달란 말에 다시금 머리가 지끈. 사 들고 내려가던 계단에서 현기증에 구를 뻔 했다. 앉아서 말보로를 뻐끔뻐끔 피우며 술기운이 오르는 것에 다시금 두통을 느꼈다.

앉아 이야기를 하다 1시 30분경 일어나 밖으로 나왔다. 길을 두번 건너는 동안 택시를 다 보내버리고 결국 홍대 역 앞까지 가서 하나 잡아 타고 E부터 집에 갔다.

헤어지고 집에 당도할 무렵 E가 문자를 보내주었다. 고마웠다. 내게도 항상 고마운 E 이다.

신고
Posted by Lynn*
日記/近況2008.03.06 12:16
4교시 실은 이종오교수님 실용불어 수업이지만, 화요일에 2시간 꽉 밟아 시간을 채우고, 오늘 휴강을 하사해주셨다.

1,2 교시도 일찍 끝나 10시경 도서관에 가서 파울 첼란의 책을 반납하고 브레히트를 집어든 순간, 까렐 차펙의 책이 들어왔다는 통보를 받았던 어렴풋한 기억에 폴란드 문학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역시나, 있다. 까렐 차펙의 동화집. 「9개의 동화ㅡ그리고 또 하나의 이야기」. 번역본은 없는걸로 안다. 그렇다고 내가 슬라브문학을 원서로 읽을 수 있냐 하면……읽을수야 있지. 뜻도 모르고 발음만 줄줄줄 읽을 수는 있지. 아무튼. 원서는 아니고 영역서이다. 즐겁게 읽을 수 있으려니.

그리하여 귀가길에 베이글을 하나 사 들고 들어왔다. 오늘의 점심. 아침도 베이글. 실은 아침에 7시 30분에 일어난 고로 밥을 할 정신이 없었다. 난 움직이는게 굼떠서.


커피와 베이글, 음악, 책 그리고 블렉스톤 체리.


공강시간의 여유. 진정한 사치를 부리고 있다. 1시 수업 들어가기 전까지는 이렇게 노닥노닥하고 있으련다. 벌써 집에 들어와서 4잔째 커피를 해치우고 다시 커피를 마시는 중. 드랍기를 사다가 블루 마운틴을 내려먹고픈 마음이 굴뚝같다. 대전집에 있는 나만 마시던 블루마운틴이 이제는 제대로 삭아버려 아마 방향제로밖에 쓰일 수 없다는 생각을 하면 가슴이 미어진다. 지금 마시는 Irish Cream도 나쁘지 않지만. 사실 Privit club 의 커피중 가장 달달하고 맛 좋은게 Caramel이다. 대형 매장(나는 홈플러스에서 구매한다. 가장 가까운게 그 곳이라)에서 3개 들이를 2개 가격에 판매한다. Irish cream, Hazelnut, Caramel. 시나몬 가루를 사서 뿌려 먹으면 더욱 좋겠다만 그럴 여유는 없다.

신고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