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일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3.18 하루 24시간 (2)
  2. 2008.03.12 08/03/11, 해외문학회 첫 주간 세미나 <Le Petit Prince>
日記/近況2008.03.18 23:27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하루 24시간. 그렇지만 모두 체감하는 시간은 다르지 않을까. 나에게 하루는 무척 길다. 그렇지만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새 수요일. 밀린 과제는 산더미이다. 7시간 취침이 문제인 것일까. 취침시간을 더 줄여야 하는 걸까 고민을 한다.

하루 24시간, 그 중에서 약 1/3을 악몽에 소비한다.

하루 16시간, 그 중에서 약 1/2를 학교에 붙어서 보내는 시간에 소비한다. 강의를 듣거나, 동방에 앉아있거나, 도서관에 가거나.

하루 8시간, 그 중에서 약 1/2를 컴퓨터 앞에서 보낸다. 블로깅을 하거나, 뉴스를 읽거나, 음악을 듣거나.

하루 4시간, 그 중에서 약 1/2를 과제하는데 소모한다. 때로는 3/4를 소모하기도 한다.

하루 1시간, 내지는 2시간. 공상을 하거나 멍하게 시간을 보낸다. 때때로 글을 쓴다.


결국, 수면시간을 줄이지 않는 이상 이렇게 부족하고 빡빡한 일상이 연달아 찾아올터이고, 버티지 못하면 내가 무너져 내릴 것이다. 하루 24시간, 내게는 너무도 짧은 그 시간을.

오늘은 동아리 모임이 있었다. 그래서 하루 24시간중 11시간을 학교 생활에서 보냈다. 결국 수면시간을 합하면 남는 시간 4시간. 지금 약 30분이 남아있다. 과제를 하고 잠에들고, 다시 악몽을 꾸고 내일 수업을 들으러 가게 되겠지.


나는 올 해처럼, 이번만큼 내 스스로가 안쓰러울정도로 괴로워했던 적이 없었는데. 내 안의 내가 행여나 무너질까, 바스라질까 조심조심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불안하다. 나 스스로의 웃음이 무척 허하다. 공허하고 텅 비어있다. 내가 빈 껍데기밖에 없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손에 넣을 수 없는 것을, 이루어 질 수 없는 것을 나는 간절히 바란다. 바라고 또 바란다.

나의 욕망이 채워지길, 그래서 이 껍질을 관통해 넘쳐나가길 바라본다.

신고
Posted by Lynn*
日記/近況2008.03.12 00:27
개강하고 첫 주간세미나를 가졌다. 사실 겨울방학동안 내가 바쁘다는 이유로 세미나를 안 하고 쉬었을 뿐더러, 개강은 지난 주였으니 오늘이 2회가 되어야 정상이지만, 지난 주 역시 내 사정 편한대로 하지 않고, 결국 날치기 발제와 공고로 오늘 세미나를 했다. 참여한 사람은 나를 포함해서 6명 이었다. 생각보다 많이 와서 다행이라고 느꼈다.

발제 도서는 생텍쥐뻬리의 <어린 왕자Le Petit Prince>였다. 급하게 하는 고로, 다들 한 번 쯤은 읽어보았을 만한, 한 번 쯤은 들어보았을 만한 도서를 선정했다. 발제는 당연히 내가 맡았다. 내가 이 책을 좋아하는 이유는, 내가 처한 상황에 따라서 새로운 이야기거리를 뽑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얇다는 것이 무척 좋았다.

발제문은 다음과 같다.

발제문을 읽는다


어디선가 많이 보았다 싶다면, 이전 포스팅의 '소통'에 대한 연장선이라 보면 되겠다. 급하게 쓰느라 비문도 많고 오타도 많다만, 그래도 의미전달에는 큰 무리가 없었다. 게다가 발제는 내가 읽으면서 하기 때문에, 중간중간 비문은 그 자리에서 고치면서 이야기를 했다.

5명의 이야기와, 필기자 겸 사회자인 나의 첨언. 5명의 이야기를 들으며, 소통의 문제에 대해 이야기 했다. 저 발제의 핵심은 마지막 발제이다. '현대 철학의 나르시시즘'에 관한 것이 주로 내가 하고팠던 이야기이며, 그 것은 내 안에 있어서 소통의 문제와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다. 동아리 사람들과 대화를 하면서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다. '정답'이 없는 문제에 대해서 우리는 이야기를 했으며, 그게 비록 마음속 깊이에서 스스로도 규정할 수 없었던 답이라 할지라도, 나는 어느정도 그 안에서 열쇠를 찾을 수 있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세미나는 대 만족이었다. 얼른 레포트를 작성하고, 번역 일을 끝낸 후에 오늘 세미나 회의록을 정리해서 동아리 클럽에 올려두어야겠다.

오늘 함께해주었던 동아리분들께 삼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첨언) 오늘 조금 늦게 귀가했는데, 집에 들어왔을 때 며칠 전에 데리고 온 히야신스가 꽃을 피우고 나를 맞아준다. 새하얗고 보드랍고 달달한 꽃잎이 슬몃 고개를 들고 반겨주어, 매우 기뻤다. 일상의 소소한 기쁨이었다.
신고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