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06 [박서영] 소리없이 곰팡이가 자란다
Scrap/Poetry2008.03.06 20:52


검은 그림자를 펄럭이며 나는 간다
소리없이 바람이 들어오는 창문, 꼭꼭 닫으며
몸 안 어딘가에 곰팡이를 기르면서
그늘과 그늘로 이어진 길다란 길을 가는 것이다

몸 속에선 소리없이 곰팡이가 자란다
밥에 핀 푸르스름한 꽃, 시간은 번식한다
추억이라는 허름한 이름으로 그해 봄
꽃이 피었고 사람들은 다가왔다가 우루루 떠났다
나는 저 들판에 거꾸로 처박힌
빈 병에라도 꽂히길 원했었지만
아무도 나의 창문을 두드리지 않았다
그런 허망한 꿈이라도 꾸는 밤은 그래도 좋았다
이제 나는 썩어가는 심장을 들고
내 몸 속에서만 자란다
사람들은 뒤돌아 서서 손가락질을 해대거나
욕을 하면서 이별을 감추리라
나는 가능한한 냄새를 풍기지 않으면서 썩어가고 싶지만
밥이 처음부터 곰팡내를 풍겼던 것처럼
모든 존재들은 그렇다
냄새를 풍기려고 태어나는지도 모른다

신고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