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부분은 좀 많은 피가 나오네요. 비위 약하신 분들은 그냥 넘어가주세요. 상상력 좋고 비위 약하신 분들이라면 더더욱...(...) 피 쏟아지는걸 무려 2쪽 (페이지수는 3쪽 이지만 분량은 2쪽 분량)에 걸쳐서 이리 상세하게 그리다니. 후덜덜.


열기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302-304)



Syntax가 다르니까...좀 미묘하네요. 원문에선 생략되어있는 부분이 한국어순에서는 앞에 와야만 한다든가...(SVO와 SOV의 차이란...)
음음.
그리고 한국어 책도 많이 안 읽으니까 점점 한국어가 외계어가 되어가는 것 같네요. 반성.
정진하겠습니다.

졸려서 그런지 오타가 많네요. (...) 고치고는 있는데 해태눈이라... 사실 어제? 그제? 올린 부분에선 스웨덴어에 오타가 있었더라죠 (...)


아 그리고...자꾸만 뭐 같은 변명이지만, 너무 재미있어서 읽으면서 표시한다는걸 잊어서 또다시 헉했네요. (...)

요 전 것과 이번 것 사이는 별 거 없네요.
그렇지만 빼 놓은 몇 가지.

#1.
엘리의 원래 이름은 엘리아스 입니다. 남자이름이죠. 마찬가지로 페이지 표시를 안 해둬서 스펠링을 적을 수 없습니다. 끄악 (...) 아무튼. 엘리는 남자아이 일지도 몰라요. 자기 말로는 (요 부분 뒤에 샤워하고 나와서) 지하철에서 고추를 잃어버렸어, 라는 둥 하는 말이 있거든요. 오스카가 그걸 빈정거리긴 합니다. 그리고 작가도 엘리 쪽을 쓸 때 그녀/그 둘 다 씁니다. 오락가락 해요. 물론 그녀, 가 압도적으로 많은 분량이긴 하네요.

#2.
엘리랑 오스카는 벽을 맞대고 살기 때문에, 벽을 두드려서 (모스부호처럼) 신호를 주고 받습니다. 오스카가 고안해 낸 아이디어죠.

#3.
버지니아는 병원으로 실려갑니다. 비르이니아든 버지니아든 아무튼 (...) 요스타 피를 빨아먹으려다가 락케Lacke 때문에 저지당하고...근데 아무래도 락케의 목을 문 거 같습니다만. 이 다음 부분인가? 병실에 누운 비르이니아는 락케에게 사랑고백을 합니다. 드디어. 오오. 그렇지만 이미 비르이니아는 인간이 아닌 몸.

#4.
엘리는 이사를 가려고 하는데, 오스카때문에 쏟은 피의 피해가 막대한지라, 다음 날 밤 이사를 하려고 합니다. (하는지는 몰라요. 지금 '이사하고 싶지 않아!' 라고 홀로 외치는 부분이라서;) 그래서 피를 보충하기 위해서 토미Tommy라는 오스카의 친구(=~=)에게 가서 5000크로나를 주고 피 1리터를 흡혈합니다. 덕택에 토미도 엘리가 (이름은 모르고 오스카의 친구라고;;) 뱀파이어라고 추측을 하고, 지하실 어딘가에 숨습니다. 엘리가 오는 걸 기다리면서요. 지하실에 토미의 아지트가 있습니다. 요 녀석도 가족사가 복잡하죠.
그러고보니 오스카네 부모도 별거...사실 토미는 엄마랑 같이 사는데 (부모님 이혼) 스테판이라는 경찰이 조만간 엄마랑 결혼 할 것 같은데, 토미는 스테판을 영 싫어하는 눈치입니다.


음...이정도?
이나저나 이거 스포일러인가요? (...)
신고
Posted by Lynn*
Gösta sa: "Men ... är det du?"
"Ja. Kan jag ..."
Hon gjorde en rörelse inåt lägenheten. Förstod inte. Visste vara intuitivt att det behövdes en inbjudan, annars...annars...något. Gösta nickade, tog ett steg bakåt.
"Du är välkommen in."
Hon steg in i hallen och Gösta drog igen dörren, såg på henne med vattniga ögon. Han var orakad; den slappa huden över halsen smutsig av grå skäggstubb. Stanken i lägenheten värre än hon mindes, tydligare.
Jag vill int
Den gamla hjärnan stängdes av. Hungern tog över. Hon la sina händer på Göstas axlar, såg sina händer läggas på Göstas axlar. Lät det hända. Den gamla Virginia satt nu hopkurad någonstans långt bak i huvudet, utan kontroll.
Munnen sa: "Vill du hjälpa mig med en sak? Stå still."
Hon hörde något. En röst.
"Virginia! Hej! Vad jag är glad att..."



요스타는 말했다. "그런데...너니?"
"응. 나..."
그녀는 아파트 안으로 들어가려는 몸짓을 했다. 이해할 수 없었다. 단지 직감적으로 초대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 뿐이었다. 아니면...아니면...뭐든간에. 요스타는 고개를 끄덕이더니, 한 걸음 뒤로 물러섰다.
"어서 들어와."
그녀는 안으로 걸음을 옮겼고 요스타는 문을 닫으며 물기어린 눈으로 그녀를 바라보았다. 그는 면도를 하지 않았다; 목 위로 늘어진 피부 위로 회색의 까끌한 수염이 지저분하게 나 있었다. 집 안의 악취는 분명히 그녀가 기억하는 것 보다 나빴다.
나는 하고싶지 않
예전의 뇌는 멈춰져버렸다. 허기가 몰려왔다. 그녀는 손을 요스타의 어깨에 얹으며, 자신의 손이 요스타의 어깨에 놓이는 것을 바라보았다. 그냥 일어나게 내버려두자. 예전의 버지니아는 지금 머리 속 깊이 어딘가에 쳐박혀있었고, 통제를 잃어버렸다.
입이 말했다. "나 뭐 좀 하나 도와줄래? 가만히 서 있어."
그녀는 무언가를 들었다. 목소리를.
"버지니아! 안녕! 이런, 내가 얼마나 기쁜지..."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295)



...생각해보니, 스웨덴식으로 읽으면 버지니아가 아니라 비르이니아 쯤...이겠군.
영어의 폐해다. (뭐)

신고
Posted by Lynn*
Han skyndade in i vardagsrummet, tog sin väska. Freestylen låg på bordet. Fick köpa nya lurar, bara. När han skulle ta freestylen för att lägga ner den i väskan, fick han syn på lappen. Den låg på soffbordet, i jämnhöjd med där hans huvud hade vilat.


Hej. Hoppas du har sovit gott. Jag ska också sova nu. Jag är i badrummet. Försök inte gå in där är du snall. Jag litar på dig. Jag vet inte vad jag ska skriva. Jag hoppas du kan tycka om mig fast att du vet hur det är. Jag tycker om dig. Väldigt mycket. Du ligger här i soffan och snarkar nu. Snälla. Var inte rädd för mig.
Snälla snälla snälla var inte rädd för mig.
Vill du träffa mig ikväll? Skriv på lappen om du vill det.
Om du skriver Nej så flyttar jag ikväll. Måste nog ändå göra det snart. Men om du skriver Ja så stannar jag ett tag. Jag vet inte vad jag ska skriva. Jag är ensam. Mer ensam än vad du kan tänka tror jag. Eller du kanske kan.
Förlåt att jag hade sönder din musikapparat. Ta pengar om du vill. Jag har mycket. Var inte rädd för mig. Du behöver inte vara det. Det kanske du vet. Jag hoppas att du vet det. Jag tycker så väldigt mycket om dig.

Din
Eli


P.S. Du får gärna stanna. Men om du går se till att dörren går i lås. D.S.


Oskar läste lappen ett par gånger. Sedan tog han upp penna som låg intill den. Han såg sig runt i det tomma rummet, Elis liv. På bordet låg fortfarande sedlarna han fått, hopskrynklade. Han tog en tusenlapp, stoppade den i fickan.
Han tittade länge på den tomma ytan som fanns under Elis nam. Sedan sänkte han pennan och skrev med bokstäver lika höga som ytan ordet
JA
Han la pennan på papperet, reste sig och stoppade ner freestylen i väskan. Han vände sig om en sista gång och tittade på den nu uppochnedvända bokstäverna.
JA
Sedan skakade han på huvudet, grävde ur fickan fram tusenlappen, la tillbaka den på bordet. När han kom ut i trapphuset kontrollerade han noga att dörren gått i lås. Drog i den flera gånger.



오스카는 황급히 거실로 돌아와 가방을 집어들었다. 프리스타일은 탁자 위에 놓여있었다. 이어폰만 새로 사면 될 뿐이다. 오스카카 프리스타일을 주워들어 가방에 넣으려고 할 때, 종이가 눈에 들어왔다. 그것은 소파 테이블 위에, 그가 누워있었을 때 머리가 있었던 위치와 같은 높이에 놓여있었다.


안녕. 네가 잘 잤기를 바라. 나도 이제 잘거야. 난 화장실에 있어. 부탁이니 부디 안에 들어오려고 하지말아줘. 난 널 믿어. 뭘 써야할지 잘 모르겠다. 난 네가 가능한 한 분명하게 날 좋아해 줬으면 좋겠어. 난 널 좋아해. 아주 많이. 넌 여기 소파에 누워서 지금 코를 골고있어. 부탁이야. 날 두려워하지 말아줘.
제발 제발 제발 날 겁내지 말아.
오늘 저녁에 날 만나고 싶니? 원한다면 종이에 대답을 써 줘.
만약 네가 아니 라고 쓴다면 난 오늘 저녁에 이사갈거야. 곧 해야하지만, 좀 빨리 하는 거야. 그렇지만 만약 네가 그래 라고 쓴다면 잠시 동안은 여기 머물거야. 뭐라고 써야할 지 잘 모르겠다. 난 쓸쓸해. 내 생각엔 네가 생각할 수 있는 것 보다 훨씬 쓸쓸해. 혹은 어쩌면 네가 상상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너의 음악재생기를 망가뜨려서 미안해. 네가 원한다면 돈을 가져가도록 해. 난 많이 있거든. 부디 날 겁내지 말아줘. 넌 그럴 필요 없어. 너도 아마 알겠지만. 네가 부디 알아줬으면 해. 난 너를 정말 엄청 많이 좋아해.

너의 엘리

추신. 원한다면 더 있어도 돼. 그렇지만 만약 네가 돌아간다면 문이 잠기는지 확인해 줘. D.S.


오스카는 쪽지를 한 번 더 읽었다. 그리고는 그 안에 들어있던 펜을 집어들었다. 그는 텅 빈 방을, 엘리의 삶을 뱅 둘러보았다. 탁자 위엔 여전히 지폐가 놓여있었고, 그는 집어들다가 멈췄다*. 그는 천 크로나 지폐 장을 집어들고는 주머니에 넣었다.
그는 한참동안 엘리의 이름 밑에 남겨진 공백을 바라보았다. 그리고는 펜을 내리고는 여백과 같은 크기의 단어를 정자로 썼다.
그래
그는 펜을 종이 위에 두고는, 일어서서 프리스타일을 가방에 넣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뒤를 돌아보고는 그 동떨어진** 글자들을 바라보았다.
그래
그리고는 그는 고개를 흔들더니 주머니를 뒤적여서 천 크로나 지폐를 꺼내어, 도로 탁자 위에 올려놓았다. 그는 층간에 나서서 문이 잠겼는지를 확인했다. 여러 번 잡아당겨 보았다.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279)


*hopskrynklade가 뭔지 잘 모르겠네요. 찾아보니 ceased 라고 나오는데 뭐지.
**uppochnedvända는 뜻이 멀쩡히 나와서 알겠는데....문제는 문맥에 어떻게 껴 넣어야 할지.

*** 아 그리고 한 개 더. D.S.가 뭘까요? 구글에 돌리면 다들 아시다시피 닌텐도 DS가 나옵니다. (...)

넵...아버지와 주말을 보내려던 오스카가 밤중에 가출(!)을 해서 집으로 돌아옵니다. Norrtälje 에서 히치하이킹을 해서 무사히 지하철을 타고 귀가...는 아니고 엘리의 집에 가서 잡니다만. 암튼. 이제 오스카가 엘리에게 뱀파이어냐고 추궁을 하는군요. 그랬더니 이건 뭐 엘리의 사랑고백인가. (...)
네 뭐 그렇네요.



읽은 분량은 많은데 어째서 발췌는 요거뿐이냐!!!! 싶으시면...그...읽은 분량이 파리에 있을 때 읽었는데요, 너무 재미있어서 표시하는 걸 새까맣게 잊고 훅훅 읽어서 말이죠 (...)
신고
Posted by Lynn*
Han hade aldrig förut åkt tunnelbana senare än tio på kvällen. Var det här samma människor som på dagarna tyst satt och stirrade framför sig, läste tidningar? Eller var det en speciell grupp, som bara om fram om nätterna?

오스카는 저녁 10시 이후에 지하철을 타 본 적이 단 한번도 없었다. 이 사람들이 낮에 조용히 앉아서 앞을 멍하게 바라보고, 신문을 읽는 사람들이랑 같은 사람들일까? 아니면 이 사람들은 밤이 되어야만 나오는 특별한 무리들일까?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235)



*이 부분을 발췌한 이유는 별 거 없구요...스톡홀름이 좀 이래요. (...) 금요일날 밤 10시 넘어서 지하철 타면 좀 신세계. 지하철 뿐만 아니라 길거리도 좀 신세계. 그런데 그 사람들이 낮엔 얌전한 그 사람들이랑 같은 사람들이란 말이죠.
신고
Posted by Lynn*
Han gick Eli till mötes.
"Hej."
"Tja."
Utan att säga något om det, hade de bytt hälsningsord. Eli hade på sig en alldeles för stor, rutig skjorta och han såg så där ... hopkrympt ut igen. Huden torr och ansiktet magrare. Redan igår kväll hade Oskar sett de första vita hårstråna och ikväll var de fler.
När hon var frisk tyckte Oskar hon var den sötaste tjej han sett. Men som hon var nu ... det gick likson inte att jämföra. Ingen såg ut så. Dvärgar. Men dvärgar var inte så smala, så ... det finns inte. Han var tacksam att hon inte visat sig för de andra grabbarna.
"Hur är det?" frågade han.
"Så där."
"Ska vi göra nåt?"
"Så klart."


오스카는 엘리를 만나러 갔다.
"안녕."
"안녕."
별 다른 말을 하지 않고 인삿말만 건냈다. 엘리는 그녀에겐 너무나도 커다란 체크무니 셔츠를 입고 있었고, 기분은 그저 그런듯 보였다 ... 또한 위축된 듯 보였다. 난쟁이. 그렇지만 난쟁이는 그렇게 마르지 않았다, 그렇게나 ... 그런 건 없다. 오스카는 엘리가 다른 남자아이들에게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 감사했다.
"어때?" 오스카카 물었다.
"그냥 그래."
"우리 뭐 할까?"
"당연하지."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185)


*Tja, 는 Hej의 좀 속어...랄까요. 음...여자애들보단 남자애들이 훨씬 더 많이 쓰는 것 같고, 격식없이 친한 친구들...이라든가, 그렇게 쓰죠. 근데 요새 남자애들은 왠지 Ciao를 선호하는 것 같군요. 그러고보니 파리에서도 사람들이 가끔 챠오 하던데, 빈도는 여기가 더 빈번합니다만...늬들 다 이태리물 먹었니 왜그래...ㅇ<-<
신고
Posted by Lynn*

Oskar såg på hennes vita ryggtavla. Vågade han? Ja, nu när hon inte tittade på honom gick det.

”Eli. Har jag chans på dig?”

Hon vände sig om, drog upp täcket till haken.

”Vad betyder det?”

Oskar fäste blicken på bokryggarna framför sig, ryckte på axlarna.

”Att...om du vill vara ihop med mig, liksom.”

”Hurdå ’ihop’?”

Hennes röst lät misstänksam, hård. Oskar skyndade sig att säga:

”Du kanske redan har en kille i skolan.”

”Nej, men...Oskar, jag kan inte...Jag är ingen flicka.”

Oskar fnös till. ”Vadå. Är du en kille, eller?”

”Nej. Nej.”

”Vad är du för nåt då?”

”Ingenting.”

”Vadå ’ingenting’?”

”Jag är ingenting. Inte barn. Inte gammal. Inte pojke. Inte flicka. Ingenting.”

Oskar drog med fingret över ryggen till Råttorna, knep ihop läpparna, skakade på huvudet. ”Har jag chans på dig, eller?”

”Oskar, jag skulle gärna vilja, men...kan vi inte bara vara tillsammans så där som vi är?”

”...jo.”

”Är du ledsen? Vi kan pussas, om du vill.”

”Nej!”

”Vill du inte det?”

”Nej, det vill jag inte!”

Eli rynkade ögonbrynen.

Gör man nåt speciellt med den man har chans på?”

”Nej.”

”Det är bara...som vanligt?”

”Ja.”

Eli sken upp, knöt händerna över magen och såg på Oskar.

”Då har du chans på mig. Då är vi ihop.”

”Har jag det?”

”Ja.”

”Bra.”

Med en stilla glädje i magen fortsatte Oskar studera bokryggarna. Eli låg stilla, väntade. Efter en stund sa hon:

”Är det inget mer?”

”Nej.”

”Kan vi inte ligga så där som förut igen?”

Oskar rullade runt med ryggen emot henne. Hon slöt sina armar kring honom och han tog heens händer i sina. De låg så tills Oskar började bli sömnig. Ögonen blev grusiga, det var svårt att hålla ögonlocken öppna. Innan han gled in i sömnen sa han:

”Eli.”

”Mmm?”

”Det var bra att du kom.”

”Ja.”

”Varför...luktar du bensin?”

Elis händer trycktes hårdare mot hans händer, mot hans hjärta. Kramade. Rummet blev större kring Oskar, väggarna och taket mjukades upp, golvet föll bort och när han kände hur hela svävade fritt i luften, förståd han att han sov.

오스카는 엘리의 새하얀 등을 바라봤다. 눈 딱감고 할까? 그래, 지금 엘리가 그를 쳐다보고 있지 않으니 해볼 만 하다.
"엘리. 내가 너랑 사귈 수 있을까?"
그녀는 돌아보면서, 점퍼의 지퍼를 위까지 채웠다.
"무슨 뜻이야?"
오스카는 앞에 있는 등에 시선을 고정한 채로, 어깨를 꼭 쥐었다.
"그...네가 혹시라도 나랑 같이 있어하고 싶어한다든가, 그런거."
"'같이' 라니?"
그녀의 목소리는 오해로 가득차서 완고한 듯이 들렸다. 오스카는 성급하게 말했다.
"너 혹시 이미 학교에 남자친구가 있을 수도 있겠구나."
"아니, 그렇지만...오스카, 나는 안 돼...나는 여자아이가 아니야."
오스카는 코웃음을 쳤다. "뭐야. 그럼 너 남자애니, 뭐니?"
"아니. 아니야."
"그럼 넌 대체 누군데?"
"아무도 아니야."
"'아무도 아니' 라니, 그게 뭐야?"
"나는 아무도 아니야. 아이도 아니고, 노인도 아니고, 남자애도 아니고, 여자애도 아니야. 아무도 아니야."
오스카는 손가락을 놀려서 어깨에서 입술로, 그리고는 머리를 흔들었다. "내가 너랑 사귈 수 있니, 없니?"
"오스카, 나도 당연히 그러고 싶어, 그렇지만...지금 우리가 이렇게 있는 것 처럼 같이 있을 수는 없을까?"
"...으응."
"너 슬프니? 네가 원한다면, 뽀뽀할 수 있어."
"아냐!"
"너 하고 싶지 않아?"
"아니, 하고 싶지 않아!"
엘리는 미간을 찌푸렸다.
"사귀는 사람들은 뭔가 특별한 걸 하지 않니?"
"아냐."
"그럼 그냥...보통 때랑 같니?"
"응."
엘리는 얼굴이 환해지더니 팔짱을 끼고는 오스카를 바라보았다.
"그러면 너 나랑 사겨도 돼. 이제 우리는 함께야."
"사겨도 돼?"
"응."
"좋아."
오스카는 만족감에 가득차서는 계속해서 등을 바라보았다. 엘리는 키득거리면서 기다렸다. 얼마가 지나서 엘리가 물었다.
"더 없니?"
"없어."
"우리 예전처럼 여기 같이 누울까?"
오스카는 엘리를 향해서 어깨를 뒹굴여 돌아누웠다. 엘리는 팔을 오스카에게 둘렀고 오스카는 그녀의 손을 잡았다. 그들은 오스카가 졸리기 시작할 때 까지 웃었다. 눈은 점점 무거워지고, 눈을 뜨고 있는 것이 점점 힘들어졌다. 오스카는 잠에 빠져들기 전에 말했다.
"엘리."
"응?"
"네가 와서 참 좋다."
"응."
"너한테서...왜 벤진냄새가 나니?"
엘리는 손에 힘을 주어 그의 손을 더 강하게 잡았다. 그의 심장을. 껴안았다. 방은 오스카를 중심으로 점점 커졌고, 벽과 천장은 말캉거리며 올라갔고 바닥은 끝없이 떨어졌다. 오스카가 모든 것들이 공중에서 자유로이 흔들리고 있다고 생각할 때, 그는 자신이 잠에 빠져들었다는 것을 알았다.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152-154)

오스카...왠지...개그캐릭터이다. 푸큽. (...)
아 근데 계속 한국어 삽질 쩔어 어쩔. 오 1시 29분이구나. 자야지.


-----
이거랑은 관계없이. 아니 아직도 밖에 Hagsätra가는 지하철이 다녀. 막차겠지 설마?? 했던게 벌써 3번째 (...) 놀랍군;

아 이번엔 번역이랑 관계있는거. (졸려서 자꾸 오타나고 제정신이 아니군)
여기 올리는 번역문의 진실. 단어 한 두개 정도 모르는 부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다구요 (...) 스웨덴어 말 못한다고 이해도 못하는건 아니라구 ㅠㅠ
신고
Posted by Lynn*

Plötsligt ryckte hon till och bröt omfamningen, tog ett steg tillbaka. Oskar lät armarna falla. Eli ruskade på huvudet som för att befria sig från en ond dröm, vände och gick mot sin port. Oskar stod kvar. När hon öppnade porten ropade han efter henne.
”Eli?” Hon vände sig om. ”Var är din pappa?”

”Han skulle...komma med mat.”

Hon får inget mat. Det är det.

”Du kan få nåt hos oss”

Eli släppte porten, gick fram till honom. Oskar började snabbt planera hur han skulle lägga fram det hela för mamma. Ville inte att mamma skulle träffa Eli. Inte tvärtom, heller. Han kunde göra ett par mackor och ta med ut, kanske. Ja, det vore det bästa.

Eli ställde sig framför honom, tittade honom allvarligt i ögonen.

”Oskar. Tycker du om mig?”

”Ja. Jättemycket.”

”Om jag inte var en flicka...skulle du tycka om mig ändå?”

”Hur då?”

”Bara det. Skulle du tycka om mig även om jag inte var en flicka?”

”Ja...det skulle jag väl.”

”Säkert?”

”Ja. Varför frågar du det?”

Någon slet i ett igenkärvar fönster, sedan öppnades det. Bakom Elis huvud kunde Oskar se hur mamma stack ut huvudet genom hans sovrumsfönster.

”Ooooskar!”

Eli drog sig snabbt undan, in mot väggen. Oskar knöt händerna och sprang uppför backen, ställde sig nedanför fönstret. Som en småunge.

갑자기 엘리를 붙잡고 꼭 껴안고는, 한 걸음 물러섰다. 오스카는 팔에서 힘을 뺐다. 엘리는 마치 악몽을 털어내려는 듯이 머리를 흔들더니, 돌아서서 집 문을 향해 걸어갔다. 오스카는 그냥 서 있었다. 엘리가 문을 열자 오스카는 엘리의 이름을 외쳤다.
"엘리?" 그녀는 돌아섰다. "너네 아빠 어디가셨어?"
"아빠는 아마도...음식을 사 가지고 오실거야."
엘리는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그렇구나.
"너 우리 집에 와서 먹어도 돼."
엘리는 문에서 손을 놓더니 오스카를 향해 걸어갔다. 오스카는 재빨리 어떻게 엄마에게 대처해야할지 계획을 짜기 시작했다. 엄마가 엘리랑 만나지 않기를 원했다. 마찬가지로, 엘리가 엄마를 만나지 않기를 원하기도 했지만. 오스카가 샌드위치를 만들어서 밖으로 가져나올 수도 있었다, 아마도. 그래, 그게 최선책이겠다.
엘리는 오스카 앞에 서서, 그를 심각한 눈으로 쳐다보고 있었다.
"오스카. 너 나 좋아하니?"
"응. 엄청 많이."
"만약 내가 여자아이가 아니더라도...넌 그래도 여전히 날 좋아해 줄거니?"
"무슨 말이야?"
"그냥 그렇냐구. 너는 내가 만약에 여자아이가 아니라고 할지라도 날 좋아해 줄거니?"
"응...당연히 그럴거야."
"정말이야?"
"응. 왜 물어보는거야?"
누군가가 창문에서 덜컹거리는 소리를 내더니 홱하고 창문을 열어 제꼈다. 엘리의 머리 너머로 오스카는 엄마가 그의 침실 창문 밖으로 머리를 내밀고 있는 것을 보았다.
"오오오오스카!"
엘리는 재빨리 벽 아래쪽으로 몸을 숨겼다. 오스카는 손을 꼭 쥐고는 최대한 빨리 달려서 창문 바로 아래에 가서 멈춰섰다. 마치 꼬맹이처럼.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113)

으득.
누가 이기나 보자. (뭐)
신고
Posted by Lynn*

Man svek inte sin bästa vän. Om han var sjuk eller död eller vad som helst. Man svek inte.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를 배신해서는 안 된다. 그가 아프거나 죽었거나, 혹은 어떻게 되었든간에. 배신하지 않는 법이다.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103)

집합적 보통 인칭대명사...라고 해야하나. (한국어의 한계 -_-;)
영어로는 One 같은 거. 대체 어떻게 번역을 해야 이뻐지는지 모르겠다. ...쩝. 그냥 주어생략해서 하긴 했는데 뭔가...허전...허전...
신고
Posted by Lynn*

Han hade ljugit för mamma. Han hade blivit trodd. Nu låg han på sin säng och mådde illa.
Oskar. Den där i spegeln. Vem är det? Det händer honom en massa saker. Dåliga saker. Bra saker. Konstiga saker. Men vem är han? Jonny tittar på honom och ser Grisen som ska ha spö. Mamma tittar och ser Lilla hjärtat som inget ont får hända.
Eli tittar och ser...vadå?
Oskar vände sig mot väggen, mot Eli. De två figurerna kikade fram ur lövverket. Kinden var fortfarande öm och svullen, en skorpa hade börjat bildas på såret. Vad skulle han säga till Eli, om Eli kom ikväll?
Det hängde ihop. Vad han skulle säga till henne berodde på vad han var för henne. Eli var ny för honom och han hade alltså chansen att vara någon annan, säga något annat än vad han sa till andra.

Hur gör man egentligen? För att få nån att tycka om en?

오스카는 엄마에게 거짓말을 했다. 엄마는 오스카가 한 말을 믿었다. 지금 오스카는 기분이 상해서 침대에 누워있다.
오스카. 저기 거울 속에 비친. 저 애는 누구지? 그에겐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나쁜 일. 좋은 일. 이상한 일. 그렇지만 그는 누구일까? 요니는 그를 보고는 얻어맞아야 할 돼지를 본다. 엄마는 어떠한 아픈 일도 일어나서는 안될 자그마한 사랑스런 아이를 본다.
엘리가 바라볼 때는...뭘 볼까?
오스카는 벽에 기댔다. 엘리를 향해서. 그 두 형체는 덤불 속에서 훔쳐보고 있었다. 뺨은 여전히 따끔거리고 부어있었고, 긁힌 자국은 흉이지기 시작했다. 만약 오늘 저녁에 엘리가 온다면, 엘리에게 뭐라고 말해야 할까?
그들은 함께 어울렸다. 오스카가 엘리에게 뭐라고 말 할지는 그가 그녀에게 무엇인가에 달려있다. 엘리는 오스카에겐 새로운 친구였고, 그는 다른 누군가가 될 기회가 있었고, 그가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는 것과는 다른 무언가를 말할 수 있었다.
그런데 사실 어떻게 해야하지? 누군가가 자신을 좋아하게 하기 위해서?

-John Ajvide Lindqvist
Låt den rätte komma in (94-95)



내가 봐도 역시 한국어 이상하다.
이상하네. 분명 그냥 스웨덴어로 이해할 때는 괜찮았는데. 쩝.
아 참고로 의역임.
신고
Posted by Lynn*
日記/近況2009.01.02 00:35
안녕. 심란한 밤입니다. 라고 말하고 있지만 시계는 16시 19분이군요. 과연 얼마나 오래 이 글을 쓸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심란하고 심란하고 심란한 밤입니다.
그냥 어제 갑자기 뭐 좀 보다가 티벳에 가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넵. 내가미쳤나봅니다 3탄 이었습니다. 왜냐면 그냥 가고싶다고만 생각했던게 아니었거든요. 아무튼. 넵. 요새 좀 자주 미치는 거 같습니다.

음...새해가 밝았습니다...만. 그렇군요. 새해로군요. 아아. 감흥없다.
다음학기에 수업 뭐 들을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중입니다...그냥 미친 척 하고 물어보기라도 할까 생각중인데. 근데 사실, 안 해보고 그냥 놓쳐버리느니, 거절 당하더라도 해 보는게 낫겠지 하고 생각 중입니다...만 역시 용기부족이군요. 저녁코스라 그래요 사실. 학교까지 가는데만 1시간 남짓. 뭐...Odenplan에서 버스를 운 좋게 만난다고 해도. 센트럴에 가기 싫어하는 1인 입니다...만. 글쎄. 앞으론 시간표를 손에 꼭 쥐고 다니게 생겼습니다.

악악. 한국 들어오라고 좀 하지 말란말이다. 가기 싫다고... 아니 안 그래도 내가 여기 정착하러 나온 것도 아닌데 맨날 들어오래...안 그래도 들어가거든요. 안 그래도 들어갈 수 밖에 없거든요. 한국 들어오라고 하기만 해 봐라. 보고싶다는 말도 아니고 한국에 들어오라고. 그게 그거하고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다면 다릅니다. 한국 들어오라고 좀 하지 마세요. 스트레스 받아서 돌아버릴 거 같습니다. 한 번만 더 하면 정말 절교해버릴테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한국 들어가기 싫어서 도망나온 사람한테 들어오라고 좀 하지 마세요. 전 거기 보고싶은 사람도 몇 없거든요. 여기 인간관계가 척박하기 그지없고 짜증나게 만드는 사람도 있고 암튼 별로 좋지만은 않지만, 그렇다고 한국 들어가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오해 마세요. 한국 들어가게 되더라도, 어쩔 수 없이 들어가는 거니까요. 제 발로 자처해서 들어갈 리는 없습니다.

넵. 폭발은 여기까지. (싹둑싹둑)

렛미인 읽고 있습니다. 넵. 이제야 겨우 2/5를 읽었습니다. (5장으로 구성되어있으니까 -_-;;;) 사실 요새 뭐가 되는게 한 개도 없어서 승질만 박박 부리고 있었기 때문에...네 뭐 읽고있는데. 이거 뭐 오스카 귀여워 푸하하. (뭐)
음...Blackeberg역에서 내려볼까 생각은 항상 하지만 피곤한데다가 해가 4시면 사라지고 없으니 뭐가 보여야 말이지 (...) 아. 음 그래도 Råcksta는 예쁘다고 생각합니다. 예뻐요. 사실 정말 좋아하는 동네입니다...라고 말은 하지만 역시 내려본 적은 없고 (...) 지하철 타고 다닐 때 내려다보는 동네인데, 예뻐요, 정말로.
어제는 Spånga역에서 Vällingby까지 버스를 타고 왔는데, 이 동네 진짜 예쁘군요. ...뭔가 여기는 항상 예쁘다고만 말하게 되는 거 같군요. 예뻐요, 근데. 정말 예뻐요. (...) 그렇다고 이 동네가 천국이라는 둥 그런건 결코 아니고... 여기도 사람 사는 동네임둥. 행간을 읽으시압.

아니 렛미인에서 어째서 동네얘기로. 아 음. 근데 영화 트레일러랑- 소설을 비교하자면, 트레일러랑 비교하는 것도 웃기지만; 아무튼, 소설이 훨 씬 더 낫 다 !!!!!!! (쾅) 글쎄..큰 스크린으로 영화를 보면 좀 감상이 다를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역시 소설이 훨씬 낫다. 훨씬 스릴있고...그리고 뻔하지만, 영상매체로 옮겨지면 사라지는 말들이 너무 많다. 항상 그랬다. 그랬으니까 역시 이 것도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소설 읽으면서, 무려 감동까지 받고있는 중입니다. 음. 강렬한 인상이 남는다고나 할까. 아무튼...지금 하고 있는 무언가를 얼른 끝내면, 조금 추려낸 부분을 번역해서 올릴게요. 한국에 이 소설 누가 번역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은 하지만...뭐...번역은 사람 하기 나름. 사람마다 다 다른게 번역이니 묘미를 즐기심이. (뭐)

새해입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전 올해 복 많이 받고 한국에 안 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제발 좀...ㅇ<-<


*흥분해서 오타가 좀 있을 수도 있습니다. 눈에 띄는 족족 고치고는 있는데 제 눈이 좀 장식이라.


17시 14분 추가.
이나저나 새해 첫 포스팅이 참 병맛이군요. 세상에나.
음. 침삼키다 사래걸렸습니다. 참 기관지가 병맛이군요. 근데 좀 자주그러니까...그래도 괴롭...
아니 대체 어떻게 숨을 들이키면서 침을 삼킬 생각을 하는지 놀라운 기관지입니다. (?)
아...액땜 하나 했음. (뭐)

아. 음. 근데 암튼. 저 제목과 관련된 내용을 포스팅하지 않았는데...
어...포스팅을 할 수가 없는 심란함입니다.

꿻.

그 심란함의 원인을 봤을 때, 대략 저런 기분이었습니다. 농담아니고. 더도 덜도 아니고 딱 저 기분.
세상은 요지경인거죠. 아 암튼 할 일 마저 끝내러...
신고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