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8.03 080802
  2. 2008.01.24 08/01/24
日記/近況2008.08.03 01:05
간밤 (1일)에 갑작스레 약속을 잡았다. 오늘 14시, 안국역에서. 아침에 일어나 주섬주섬 챙기고 나갔다. 좀 살펴보려고 한시간쯤 먼저 나가있다가, 기다리는 동안 계속 날이 흐려졌다. 14시가 지나도록 J의 모습이 보이지 않더니, 문자가 온다. 버스가 시간을 맞추느라 좀 늦노라고. 14시 15분경에 만나 날이 흐려 곧 비가 내릴 것 같아서 근처 찻집에 들어갔다. 난 유자차를 시켰고 J는 국화차를 주문했다. 이야기를 나누다가 약 16시 30분경에 자리를 파했다. 나는 19시 30분에 대학로에서 공연을 볼 예정이었고, J는 약속이 있었다.

19시 30분 공연인데, 16시 30분경에 파해서 일단 잠시 귀가를 했다. 비가 오기에 우산이라도 챙겨야겠다 싶어서. 들어오면서 베이글을 사서 간단히 저녁으로 먹고, 잠시 메신저에 들어가 용건을 남겼다.

공연을 보러 대학로로 나섰다. 집에서 나온 시간은 분명 18시. 18시 20분경에 지하철을 탔다. 그런데 이게 웬일. 서울-남영역 간에 교통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외대역에서 청량리까지 무려 20분이 넘게 걸려, 혜화역에 도착한 시간이 19시 15분. 가 본적 없는 극장인데, 약도확인 해 두길 잘했다는 생각을 하며 걸음을 재촉했다.
공연명은 <교복속이야기>. 그 뮤지컬의 작가인 주영언니가 초대권을 주었다. 티켓팅을 하기 무섭게 입장을 했다. 늦지 않아서 다행이었달까. 뮤지컬은 1시간 30분 정도. 보러 간다고 했을 때, 주영언니가 유치뽕이라고 그랬는데, 틀린 말은 아니다. 그렇지만, 그 만큼 유쾌했다. 공연 내내 웃음이 그치지 않았달까. 약 1년전, 예종 근처에 있던 까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시이나 링고의 헤이세이 풍속을 들으며 들려주었던 극과는 사뭇 달랐다. 다를 수 밖에 없었겠지만. 주영언니의 공연을 본 것은 처음이었다. 멋있었다. 공연이 끝나기 무섭게 전화를 걸어서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다. 스웨덴 가기 전에 언니의 선물이라고 치고, 스웨덴에 가서 뭔가 해 줄 만한 것을 찾아야 할 것 같다. 하핫.

끝나고 나와서 버스를 탔는데, 아니나 다를까, 난 대학로ㅡ혜화역에 뭔가 있는 것 같다. 항상 거기서 버스를 타면 역방향 버스를 타버린달까. 게다가 난 버스를 타서 공연을 다시 되새기느라 정신 못차리고 있었고, 뭔가 특이한 사람이 하나 타서 시끄러워 정상적인 사고를 못 하고 있었다. 정신을 차리니 이대역이 보여 뛰어내렸다. 아아, 어쩌지 하다가 스윗롤에 들어가서 쵸코바나나롤과 탄자니아 원두 드립커피를 시켜 마셨다. 최근 왜인지 열심히 만나게 된 R에게 '이대에 와버렸어요 하하하' 하고 문자를 보냈다. 그리고 잊고 있다가 커피와 롤을 먹으며 뭔가 열심히 쓰고 있노라니 반 시진이 지나고, R에게서 문자가 왔다. 그래서 급 만남이 이루어졌다. 이미 다 먹어치워버렸기에 R과 만나 자리를 옮겼다. 술집, 으로 옮겼는데 위치는 기억나지만ㅡ이름을 잊었다. 그 곳에서 나는 깔루아 밀크를 R은 블렉 러시안을 마셨다.

담배를 태우면서 바쁘게 한 시간동안 포복절도. 273을 타고 귀가하는 길에 R에게서 문자가 왔다. '버스 잘못타서 반가웠어요, 조심히 들어가요'라고. 아아, 이렇게 만나는 것도 나쁘지 않구나. 좋은 밤이었다. 좋은 사람과 술을 마시고 이야기를 나누고. R도 조만간 출국이다. 알게 된지 얼마 되지 않지만, 그러고 보면 정말 한달 빠듯한데, 바쁘게 만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R은, 무척 유쾌하고 좋은 사람이다. 빛이나는 사람.

오늘 하루 유쾌했다.
그래, 좋은 밤이다.

bonne nuit,
:)
신고
Posted by Lynn*
日記/近況2008.01.24 18:19

아침에 대학로에서 Q와 영화를 보기로 했다. 항상 그랬듯이 조조. 어제 밤엔 간만에 잠이 와서 버티지 않고 그냥 자버렸다. 그랬더니 일어나니 8시 30분. 기겁해서 일어나서 세수만 대충하고 뛰쳐나왔다. 9시 15분쯤 대학로에 도착해서, '스위니 토드'를 봤다.(감상은 나중에) 아침부터 두근두근하며 Q는 조니뎁, 나는 헬레나를 목표로 봤다. 영화 나쁘지 않네, 하고서 보다가 허무했던 결말에 기겁하고 정말 '하하하하하' 웃고 나와버렸다. 그리고 점심을 먹고, 커피를 마셨다.

(어쩌다보니) 다음학기 동아리 회장이 되어서 통장 정리겸 잔고 이전겸 은행에 들어가서 대기표를 뽑고 기다리고 있었다. 갑자기 내가 사는 집, 건물주에게서 전화가 오더니, 가스요금을 체불해서 가스를 끊겠다느니 고소를 하겠다느니 하는 편지가 왔단다. 어이가 없어서 어떻게 된 건지 물었더니, 이전에 내가 지금 사는 곳에 살던 사람이 자동이체를 해 두었는데, 그걸 해약하지 않고 그냥 간 모양이다. 그래서 통장에 잔고가 없으니 내가 사는 5개월간의 가스요금이 나가지 않았던 것이다. 그래서 언제까지 내야 하느냐 물었더니 23일까지란다. 건물주가 이미 23일이 지났으니 오늘 돈을 부치겠다고 따져서 오늘까지 연장해 두었으니 오늘 안에 부치란다. 넋이 나가서, 은행일을 얼른 처리하고 버스타고 집에 오려 했건만, 급한마음에 지하철을 타고 귀가했다.

문제의 편지를 받아들고 전화를 걸어서 자초지종을 따졌다. 당장 수중에 돈이 없어서, 4시 30분 이전에 다 끝을 보려고 어머니께 전화를 했더니 받질 않으신다. 그래서 휴대전화 어디 두고 잊으셨나 싶어 집에 전화했는데도 받질 않으셔서 이 난감한 사태를 어쩌지 하는 마음에, 최후의 선택을 하고 말았다. D에게 내가 빌려드렸던 책을 받기 위해서 좀 이따가 만날 예정이었기에, D에게 어디에 계시냐 물을 겸 부탁할 겸 전화를 걸었다. D도 안 받기에 '얼레, 아직도 주무시나' 싶었는데, 끊고 나서 한 1분 뒤에 D에게 전화가 왔다. 그래서 학교에 있으니, 학교에 와서 연락을 하란다. 그리고, 조금 급한마음에 나는 (쪽팔림과 미안함을 무릅쓰고)D에게 "죄송하지만, 오빠 혹시 지금 돈 10만원 정도 융통 가능하세요?" 라고 물었고, D가 "무슨 일인지 말 못할 사정이 있니" 묻기에 "설명하기는 좀 그렇고, 갑자기 빡센일이 생겨버려서요"라고 대답했다. 그랬더니 D는 그러냐고, 알겠으니 학교와서 연락하라고 선선히 대답을 해 주었다. 그래서 D와 학교에서 만나서 책을 받고, D가 학교에서 들를곳이 있으니 같이 갔다가 돈을 주마 하여 함께 따라나섰다.

학교 근처 국민은행에서 돈을 찾아서 여기있다고 내어주는 D에게 "이 은혜는 백골난망이예요"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D는 늦잠을 자서 밥을 못 먹었으니 밥이나 먹으러 가겠다 했고 나는 우리은행에 들러 빡센일을 처리하겠으니 가시라 하였다. 은행에 들어가서 대기표를 뽑고 앉아 있노라니 갑자기 D가 들어와서 금방 끝나냐 물었고 나는 금방 끝나지 않을까요 라고 대답했다. D는 같이 늦은 점심을 먹자 제안했고 밖에 있을 터이니 끝나고 나오랍신다. 그래서 빡센일을 처리하고 밖으로 슬렁슬렁 걸어나갔다. D는 통화중이었고 나도 은행문을 나섬과 동시에 열심히 전화했었던 어머니께 전화가 왔다. 무슨 일이냐 물으시기에 별거 아니다, 해결했으니 나중에 전화하겠다고 말하고 말았다. D에게 차마 미안하여 말을 할 수가 없었던 탓이 컸다. 그리하여 빡센일 처리를 한 후 D는 간만에 몸도 안 좋으니 밥 다운 밥을 먹자, 하여 간만에 (영양)돌솥밥을 먹으러 갔다.

상을 두고 마주앉아서 축구얘기를 하다가, Y의 이야기로 화제가 옮았다가, D의 논문이야기를 하다가 신입생 이야기도 나왔다. D왈 "내가 학교 입학했을 때 태어난 애가 오기 전에 어서 학교를 떠야지" 란다. 그러고 보니, D학번 생인 빠른 생일인 아이들이 들어오는게 바로 2년 뒤의 일이다. 2년 안에 학교를 떠 버리겠다는 비장한 각오를 하는 D였다. 밥을 설렁설렁 먹고나서 일어나 D는 학교로 돌아갔고 나는 다시 집으로 귀가했다. 어머니께 전화를 걸어 빡센일에 대해 자초지종을 고했다. 어머니는 그러면 얼른 돈을 갚는게 마음 편하지 않겠느냐 했고, 나는 그냥 다음달에 얹어달라고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D에게 정말 고맙고 미안하고 쪽팔리고 오늘 가지가지 했다. 그래도 D가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E에게는 E나름의 빡센일이 있어서 차마 그런 말을 못하겠었으니 말이다. 그렇다고 C에게는 차마 그런 말을 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어서 2월 용돈을 받으면 D에게 갚아야지.


이따 E와의 약속을 생각하며 기분을 좀 가라앉히는 중이다.

신고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