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ap/Poetry2008.07.03 00:16
맹세코 나는 그녀의 이름도 기억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어쩌면 내가 죽을 때 그녀를 마리아라고 부르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건 시인의 변덕 때문이 아니라
그 이름이 가지고 있는 마을의 광장 같은 분위기 때문입니다.
그 시절! 나는 허수아비였고
그녀는 늘 창백하고 어두운 표정이었죠.
고등학교 시절 수업을 마치고 돌아오던 어느 날 오후
그녀의 죽음을 알게 되었죠.
아무튼 그 소식이 내게는 큰 충격이 되었던 모양입니다.
눈물을 다 흘렸으니까요.
그래, 눈물이었어요! 눈물! 믿지 않을지도 모르겠지만!
그 모습이 내 진면목이었죠.
그녀가 죽으면서 눈동자에 내 이름을 간직했다는
사실을, 한치의 의심도 없이, 믿기로 했습니다.
그 사실은 무척 나를 놀라게 했죠. 외내하면
내게 그녀는 친구 외에 다름아니었으니까요.
단순한 의례적 관계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었으니까요.
별 의미 없는 대화와 대화들
제비들처럼 나누었던 이런 저런 잡담들.
나는 그녀를 고향에서 알게 되었죠 (고향이
내게 남겨 준 것은 한 줌의 재밖에 없지만)
꽤 어린 시절부터 그녀의 비극적이고
철학적인 운명이 보이더군요.
그런 것들이 나로 하여금 그녀를
마리아라는 고상한 이름으로 부르게 했는지도 모릅니다.
한 번인가 그녀와 키스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여자 친구와 키스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내 경우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나는 무엇인지도 모른 채 그것을 했으니까요.
그녀의 애매모호한 태도를
좋아했음을 부정할 수는 없을 겁니다.
그것은 마치 집에서 키우는
꽃에 혼을 불어넣는 그런 어떤 것이었습니다.
그녀의 미소가 지녔던 어떤 의미를
완전히 숨길 수는 없습니다.
때로는 돌멩이조차 감격시켰던
그녀의 부드러움을 잊을 수는 없겠지요.
밤이 되면 그녀의 눈은
믿을 만한 샘물이 되곤 했지요.
그러나 이런 여러 가지 사연에도 불구하고
분명히 밝혀 두어야 할 것은 나는 그녀를 사랑한 것이 아니며
어떤 환자에게 향하는
알 수 없는 막연한 감정만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지금도 나를 뜨겁게 하는 것은
한 여인이 그 눈동자에 내 이름을
떠올리며 죽어 갔다는 사실입니다.
그녀는 티없는 장미이며
진정한 등불입니다.
사람들이 밤낮으로 이렇게
불평하는 것은 당연한지도 모릅니다.
자신들이 살고 있는 세상이
멈춰 버린 바퀴보다도 못하다고.
하나의 무덤이 더 명예로울지도 모른다고.
곰팡이가 잔뜩 낀 낙엽이 더 나을지도 모른다고.
그 어느것도 진리가 아니며, 이곳에서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안이 들여다보이는 유리의 색깔처럼


오늘은 푸른 봄날입니다.
내가 죽을 때는 시를 쓰고 있거나
우수에 잠긴 그녀를 부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이름조차도 기억하고 있지 못하지만.
도망다니는 비둘기처럼
그녀는 이 세상을 빠져 나갔죠.
그리고 이 세상에 모든 일이 그런 것처럼
천천히 그녀를 잊어 가겠지요.


신고
Posted by Lynn*
Scrap/Poetry2008.07.03 00:07
세상의 모든 문제를 걸머진 채
천박하고 별 볼일 없는 인간처럼
온갖 인상을 다 쓰고 계신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우리들 때문에 더 이상 심려치 마옵소서.

일이 뜻대로 풀리지 않아
노심초사하고 계심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당신께서 애써 지으신 것을 악마가 망가뜨려서
심기가 몹시 불편하심도 알고 있습니다.

악마가 당신을 비웃는다 할지라도
너무 신경 쓰지 마옵소서.
당신을 위해 우리가 눈물을 흘리고 있지 않습니까.

별로 충성스럽지 못한 천사들에게 둘러싸여
어딘가에 계시기는 계신 우리 아버지
진실로 말씀드리거니와
더 이상 우리 때문에 괴로워하지 마옵소서
당신께서도 인정을 하셔야 될 겁니다.

하나님도 실수할 때가 있다는 것을
그래서 우리가 모든 것을 용서하고 있다는 것을.


신고
Posted by Lynn*
Scrap/Poetry2008.07.03 00:03

몇 해가 가고, 몇 해가
또 가고 그래서 바람이 당신의 영혼과
내 영혼 사이에 커다란 구덩이를 만들고, 그렇게
그렇게 몇 해가 가고, 그래서
내가 정원을 배회하다 지쳐 버린 불쌍한 사나이가,
누군가를 사랑했던 사나이가,
그대의 입술 앞에서 잠시 발걸음을 멈추었던
추억의 사나이가 되었을 때.
그대는 어디에 있을까? 오, 내 첫입맛춤의 여인이여,
그대는…….


-----------------

사실 브레히트를 빌리려고 했다. 그런데 비가 왔던 탓에, 서반아어 서가로 발걸음이 옮겨졌다. 니까노르 빠라(Nicanor Parra)의 시집을 집어들었다. 브레히트는 다음 기회에 읽기로 했다. 책을 펴자마자 저 시가 맨 처음에 보였다.

…….

신고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