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近況2016.07.01 04:19

이 블로그는 어쩐지 자주 안 들어오니까 늘 뭔가를 결산하는 느낌으로 글을 쓰게 되는 것 같다.


2016년 상반기에는 큰 결심을 했다. 스웨덴으로 워킹 홀리데이를 떠나온 게 바로 그것이다. 지난해 태국 여행을 가기 전부터 천천히 준비해, 다녀온 날 서류를 구비해 제출하고 올해 4월 4일, 2분기 초에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떠나왔다. 7-8년 만에 돌아온 스톡홀름은 많이 변했다면 변했고, 그렇지 않다면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 지금 살고 있는 집은 무슨 우연의 조화인지, 7년 반 전에 살던 집 주소와 동일하다. 층 수만 3층에서 1층으로 내려왔을 뿐. 집주인은 좋은 사람을 만났다. 인복이라고 생각해야지.


1월, 2월 그리고 3월까는 평소와 다를 것 없이 관극을 많이 하면서 지냈다. 하루하루가 소모되어가는 게 아쉬웠지만, 나는 내 자신을 정말로 불태워 없애버리고 있었던 것 같다. 많이 행복하면서도, 또 많이 힘든 하루하루를 보냈다.


3월에는, 특히 출국을 앞두고 굉장히 불안정한 상태였던 걸로 기억을 한다. 어쩔 수 없었겠지. 모든 게 정해지지 않은 상태였으니까. 심지어 거처조차도, 스톡홀름에 와서 정해진 거니까. 3월엔 올해를 넘기지 못할 걸로 보고 있었던 것 같다. 어쩌면 올해가 마지막, 이라는 생각으로 그렇게 살았던 것 같아.


4월 초에는 그런데 굉장히 강인한 사람이었다. '호수같은 사람이 될 것이다'라고 나는 일기장에 써 두었다. 타인을 품으면서도 내 자신의 본질을 잃지 않는 그런, 호수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물론 지금은 그 의지도 많이 물러지고 꺾이고 옅어졌다).


5월에는 월초부터 또 불안정한 기분이 되었고. 예테보리로 여행을 다녀온 한 주도 있었다. 내가 여기서 무위로 보내는 날들이 많아질 수록 불안감이 증폭되어 가는 기분이 든다고, 그렇게 적어뒀다. 그렇겠지. 지금도 이건 유효한 명제다. 내가 여기서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며 그저 숨만 쉬며 보내는 날들이 벌써 한 분기가 다 되어가고 있다. 이대로 괜찮지 않은 걸 알고 있어서, 늘 머릿속으로 '이대로 괜찮은 걸까'하고 불안해하지만, 여전히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 아무 것도 할 의욕이 나지 않아, 사실. 요양을 온 건 정신적으로 회복을 하기 위함이 가장 컸는데 뭐가 문제인지 아직 제대로 회복을 못 하고 있다. 내가 제대로 쉴 줄을 몰라서 그런 걸까.


6월 들어서도 여전히 불안하고 초조한 날들이 이어졌다. 그리고 7월에는 아이슬란드에 가는 비행기표를 샀다. 약 2주 동안의 긴 여행. 여기에 있어도 마음은 여기에 없는 날들이 지속되고 있다. 나는 어쩌면 내심 빨리 귀국해서 자살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4월 초의 강인한 나는 대체 어디에서 비롯됐던 걸까.


Posted by Lynn*
日記/近況2015.12.29 15:54

12월

다섯 번의 만남과 오늘까지 포함해 22건의 관극. 그 중 여섯 번을 누군가와 함께.


담당의는 자주 보았다. 17일에 보고 22일, 26일, 그리고 31일에 또 만난다. 요즘 우울한 것보다도 사실 깊은 슬픔 속에 빠져 있어서 주체를 할 수가 없다. 그래도 에스시탈로프람 5mg을 벌써 7일째 꼬박 챙겨먹고는(물론 하루는 자느라 못 먹었다) 상태가 많이 호전되었다. 나를 구원해주는 기도와 같은 내 알약들을 매일 자기 전에 잊지 않고 삼킨다. 그래야만 이튿날을 버틸 수가 있다. 예전 같았으면 하루 정도는, 이틀 정도는 까먹더라도 큰 문제가 없었는데 이젠 그렇지 않아. 하루라도 약을 먹지 않으면 그 다음 날을 견디기가 힘들어진다. 물론 약 때문에 졸린 것도 사실이지만, 죽고 싶어서 안절부절 하느라 일에 집중도 못 하느니 아침에 조금 더 졸립고 피곤하고 말지 싶은 것이다. 일상을 침범해오는 음험한 생각들.


요즘엔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 어릴 적 생각부터 조금 자란 이후의 생각까지. 그리고 기억이 깜깜한 3년. 난 그 3년 동안 대체 무얼 한 걸까. 지나고 나니 정말 아무것도 아닌 일에 나는 왜 모든 걸 쏟아 부었었나 싶다. 아무것도 아니라고 말은 하지만 사실 여전히 무언가이긴 하다. 무언가의 응어리, 돌멩이, 납덩어리. 다행히 나는 쉽게 망각하는 사람이라 이젠 예전만큼 아프지도 쓰라리지도 않다. 기억도 많이 희석되고 깎여나갔다. 아마 몇 년만 더 지나면 정말 아무 일도 아니었다고 그렇게 말할 수 있지 않을까.


2015년

올해엔 그래도 자살 시도를 않고 잘 넘길 수 있을 것 같다. 이틀 남은 이 시점에서, 물론 지금도 등 뒤에 난 창 밖으로 몸을 날리고 싶은 것은 사실이나, 실제로 자살을 꾀하지는 않을 것 같기 때문이다. 손목에 남은 상처를 보면서 생각한다. 깊지도 않은 그 상처를 보면서 나는 정말 절박하게 죽고 싶긴 했던 걸까, 하고. 아프긴 싫고 죽고는 싶고? 둘 다를 한번에 손에 넣을 수 있는 방법은 드무니까 둘 중에 하나는 포기해야 하건만. 나는 어쩌면 그때 창 밖으로 몸을 날려 죽었어야 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요새도 종종 한다. 살아있음이 고통이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정말 질풍노도와 같이 보낸 해였다. 탈덕할 수 있을 줄 알았던 연뮤판에서 본진을 만났고, 그걸로 내 통장의 안녕은 돌이킬 수 없어졌다. 머리 풀고 달렸던 3~5월이 꿈만 같구나. 뭐 지금이라고 안 그렇느냐면, 지금도 제정신 아니긴 마찬가지인 것 같긴 한데…여하간. 관극만 350건 가까이 했으니 말 다 했지 뭐. 1년은 참고로 365일이라지요, 김청어님.


그리고 트위터 부계를 통해서 정말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내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 다들 하나같이 좋은 사람들이어서 그 관계를 오래도록 유지하고 싶은데, 뭐랄까. 나만 그렇게 느끼는 걸 수도 있으니까. 내가 그들에게 좋은 사람일지는 확신이 도무지 서지 않는다.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없어서 그렇겠지. 나를 믿지 못하니까. 난 오래도록 나를 의심해왔고 부정해왔다. 그래서 이제 와서 나를 믿는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도 어렵다. 좋은 사람인 척 하는 건 아닐까, 하는 의심이 계속 내 발목을 잡는다. 그러니까 결국, 사랑받고 싶어서 좋은 사람인 척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난 솔직하다고 생각하고 싶은데, 실은 그게 솔직하지 못한 걸까봐 걱정이 좀 된다.


번역서도 몇 권인가 나왔다. 기억이 늘 흐리기 때문에 정확히 몇 권인지는 기억나지 않으나 한 두 권 정도는 되는 것 같다. 하나는 실용서, 다른 하나는 교양서. 교양서 쪽 출판사와 앞으로도 계속 일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어떤 의미로는 실용서보다는 역시 교양서 같은 게 내 커리어엔 더 도움이 되는 게 사실이긴 하니까. 소설도 그렇고. 내가 원하는 '역자'의 모습이 이젠 정확히 어떤 건지 조금 흐려지고 있어서 자신은 없지만 그래도 다양한 분야의 책을 번역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Lynn*
感想/其の他2015.05.08 19:23

 

스피킹인텅스 Speaking in Tongues - 잃어버린 자들의 고백

 

무언가를 상실한 아홉 등장인물의 이야기. 올해가 초연.

 

레온/닉 역에 강필석과 이승준이, 피트/닐/존 역에 김종구와 정문성이, 쏘냐/발레리 역에 강지원과 전익령이, 제인/사라 역에 김지현과 정운선이 캐스팅되었다. 지금까지 내가 본 배우는 강필석, 김종구/정문성, 전익령, 김지현/정운선. 조만간 전 캐스팅을 다 보지 않을까. 뭐 아직 두 번 밖에 안 봤고, 5월 1일부터 7월 19일까지하는 만큼 1)시작한지 얼마 안 됨 2)끝나려면 멀었음-이니.

 

무척 흥미로운 극이었으나 그다지 유쾌할만한 소재는 아니다. 외도라든가. 어딘가 어그러진 사람들의 이야기이니 유쾌하려야 유쾌할 수 없겠지. 그리고 나도 길지도 짧지도 않은 인생을 살면서 평탄하다고만은 할 수 없는 삶을 살았으니까. 여러 등장인물들에게 여러모로 감정이입을 하고 내 자신을 연소시키면서 봤다.

 

그나마 가장 이입이 덜 됐던 배역이 닉. 닉은 사실 내가 이입하고 뭐 하고 할 여지가 없이 접점이 없었어. 가장 많이 이입-했다고 해야하려나 감정 소모가 컸던 배역은 제인. 제인은…나의 거울같은 그런 느낌이어서 깨부수고 싶었다. 그래 내 내면엔 저런 사람이 살고 있지, 난 네가 싫어. 그리고 사라 또한.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사라와 닐 모두에게 깊이 공감했다. 쏘냐와 발레리는 내게 비수를 던졌고. 나머지 배역들은 그냥저냥.

 

말로 설명하자니, 설명을 잘 못하는 내겐 너무나도 어렵구나. 얼기설기 얽힌 관계 속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이 이 연극의 묘미라고 할 수 있겠다. 다른 이야기가 다른 공간(그러나 무대 위에서는 하나의 공간)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특징이 있어 처음에는 다소 혼란스러웠으나, 금세 적응했다. 겹쳐지는 대사와 겹쳐지는 제스처들. 그런 와중에도 엇갈리는 대사들이 흥미롭다. 잘 포개어진 듯해도 잘 들여다보면 엇나간 것 같은 그런…?

 

내가 감정 소모를 크게 하면서 봤던 부분이라면 역시 자존감에 대해 얘기하는 부분이려나. 쏘냐와 제인이 술집에서 만나고, 이 둘이 얘기를 하는데 제인이 '여자들이 그런 게 있잖아요, 뭐든 자기 잘못 같고' 라고 하면 쏘냐가 '자존감이 낮은 사람일수록 더 그런 경향이 있죠' 하는 흐름의 대화를 나누는데 그 대사가 내겐 너무 아팠다. 요즘 내가 살아있는 것 자체가 죄스럽게 느껴져서. 그게 다 자존감이 바닥이라 그런 것도 잘 알고 있어서. 정확히 말하자면, 아픈데 원인은 모르겠고 죽을 것 같았는데, 이 대사를 듣고 아 그래서 내가 그랬구나! 하고 깨달았다는 게 더 맞는 말이겠지. 이젠 돌이킬 수도 없을 정도로 망가져버린 내 자존감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도 모르겠는데 연극에서 이런 대사가 나오면 나는 정말 어떡하란 말입니까.

 

제인이 하는 얘기 중에 옆집 부부인 닉과 파울라 얘기가 나온다. 1막의 마지막에서 제인은 자신에게 돌아온-정확히는 자신의 외도를 용서하기 위해서는 아이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하면서 돌아온 남편에게 옆집 부부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설명은 귀찮으니 궁금하시면 스피킹 보세요. 아무튼 그 얘기의 마지막에 파울라는 남편에게 '당신이 그랬느냐'고 묻고 닉은 아니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파울라는 그것만으로 충분했던 것이다, 닉이 여자를-발레리를 죽이지 않았다는 확신을 갖는데에. 제인은 피트에게 말한다. 당신이 만약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고, 모든 상황이 당신에게 적대적으로 돌아간다면 나는 그것 이상이 필요했을 거라고. 확신을 가질만한 무언가가 필요했을 거라고. 하지만 그런 게 아니라고. 말만으로 충분해야 하는 거라고. 그래, 내게도 그것만으로도 충분했던 시절이 있었지, 하고 정말 너무너무 아팠다. 모든 상황이 내가 아끼던 사람에게 적대적으로 돌아가도 나는 그 사람의 말만으로 충분했지. 아니라던. 아니었다던, 말만으로도 충분했었는데. 결국엔 그것마저도 거짓이었지만. 씁쓸하다. 여하간 여기서 비수를 엄청 세게 맞아서. 곰곰히 돌이켜 생각하면서 울었다. 울 수 밖에 없었다. 그래 내가 만약 그때 좀 더 현명하게 굴었더라면-하지만 그때 내게는 그럴 용기도 없었고, 그렇게 해서는 안 될 더 큰 이유가 있었지. 그래서 나는 어리석은 선택을 했고, 그리고 결국 궁극적으로는 닐에게도 공감하게 만드는 사건이, 내가 아꼈던 사람 덕분에 생겼다.

 

닐은 사라의 전 연인이다. 둘은 약혼했던 사이로 어느 날 문득 사라가 유럽여행을 떠나 영영 돌아오지 않는다. 닐-아마도 갈색브로그를 신었을 그 남자-은 사라에게 줄기차게 집착하며 대답을 원한다. 왜였냐고. 왜였냐고. 나 역시. 왜였냐고, 왜 그랬어야만 했느냐고 여전히 의문을 품고 있다. 지금와서는 정말 공허하기 짝이 없는 질문이 아닐 수 없다. 그래도 다행인 점은, 나는 그 아꼈던 사람을 더 이상 아끼지도 사랑하지도 않아. 정말 천만 다행이지. 하지만 여전히 궁금하다. 왜 그래야만 했는지, 왜였는지, 대답해 줄 수는 없었는지, 왜 대답을 피했는지. 난 지금도 가끔은 당신의 그림자를 찾는다고-. 우연한 만남을 기대하면서. …쓰면서도 미친놈 같군. 그만 해야겠다. 닐은, 여하간, 이런 이유로 굉장히 아프게 이입하면서 봤다.

 

그리고 사라는 묻는다. 그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도 그 사람이 여전히 날 사랑할 권리가 있는지. 그 사람은 여전히 궁금해 한다며 미칠듯이 짜증-을 낸다. 나는 사라에게 이입하면서도 동시에 궁금하다. 사람을 사랑하는데 권리가 필요한 것인지. 사랑할 권리라는 게 있는 것인지.

 

사라는 사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소유가 중심인 관계를 원하지 않는 사라는, 관계에 있어 주도권을 쥐고 싶어하고 누군가가 자신을 필요 이상으로 사랑하게 되면-즉 누군가가 자신을 필요로 하게 되면 두려움(?)을 느끼고 떠나간다. 그래, 내가 그렇거든. 하지만 난 잘 모르겠다. 소유하고 싶은 걸지도. 나는 주도권을 쥐고 싶다. 내가 중심인 관계를 원한다. 내가 쥐고 흔들 수 있는 그런 관계. 하지만 동시에 나는 겁도 난다. 저 사람이 날 싫어하면 어떡하지, 멀어지면 어떡하지. 결국 관계에 집착하게 되고 질척해지는 건 시간문제지. 나도 이게 문제란 걸 잘 알아. 나는 항상 이런 식이지. 그런데 어쩌겠어, 고칠 수가 없어. 사람을 좋아하게 되면 자꾸만 그래. 자꾸만, 쥐고 흔들고 싶어. 사라가 선생님 저 아픈가요? 라고 말할 때 발레리가 그래요 당신 아파요! 하고 외칠 때 비수 꽂혔다. 발레리 내게 칼 던지지 마요.

 

제인에게 감정 소모가 가장 컸던 이야기를 좀 하자면. 내 거울같은 사람이어서 그게 너무 힘들었다. 물론 나는 결혼은 포기했으니까 남편이 생길 일은 없겠지만, 그를 제외하고는 내 거라고 주장할 만한 이렇다 할 것도 없이 나이들어가고 있으니까. '두려운 거예요, 변화가.' 그래, 그래서 나는 자꾸만 변화를 최대한 멈추고 싶어한다. 이대로, 이대로. 어쩌면 그래서 내가 발전이 없는 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이제서야 문득 희미하게 들지만, 그래도 나는 두렵다. 무언가가 변하는 게. 그리고 동시에 도태되는 것도 두렵다. 어쨌든, 도태되는 것 역시 상황의 변화라고 할 수 있으니까.

 

이 극에서 가장 궁금한 부분이라면 역시 나에게는 발레리의 실종이겠다. 발레리는 왜 실종됐는가. 남편에게 '사랑해'라며 '집에 가면 예전처럼 밤 새도록 얘기해'라던, 그런 발레리는 왜 실종됐는지 어디로 사라진 건지 너무도 궁금하다. 이 부분만큼은 아무리 생각해도 끙끙거려도 답이 나오질 않는다. 배우들(발레리역 & 존역 배우들)이나 연출은 어떻게 생각할지 무척 궁금하다. 관대날 누가 이 질문 했으면 좋겠다...소심해서 차마 내가 하지는 못하겠고.

 

여하간 이렇게 저렇게 배역들에 이입하면서 아프지만 재미있게 보고 있는 연극이다. 이 정도로 집중해서 보는 연극은 상당히 오랜만인 것 같다. 기회가 닿는 분들은 한 번씩 보시길, 추천.

Posted by Lynn*
日記/近況2014.01.27 16:59

어디에 써야 좋을지 모르겠어서, 돌다 돌다 이곳으로.

어떻게 살아야 행복할지 모르겠다. 뭐가 행복한 건지도. 매 순간이 행복할 수는 없다지만, 적어도 삶의 방향성이라고 해야할까. 행복으로 나아가는 그런 이정표같은 게 있길 바라는 것은 욕심일까. 자존감도 그 무엇도 다 잃어버린 지금 여기에 서서 뭐가 행복인걸까 곱씹어봐도, 도대체 나는 모르겠다. 어떤 것이, 과연 무엇이 행복인걸까.

Posted by Lynn*
분류없음2012.12.31 15:05

(주관적으로)들어볼만한 곡들. (기왕이면) 아티스트를 대표할만한 곡을 선정하고자 노력.

수시로 업뎃됩니다.

가끔 제목 장르에 해당하지 않는 지뢰(?)도 있습니다.

아티스트/곡명 순서.


A

Aerosol / Midnight ride down the mental freeway

Aesthesys / I am free, that is why I'm lost

The Album Leaf / Play with me
Arrive Alive / I Have Two Shadows
Aphotic Starfield / A Burnt Copper Remembrance
August Earth / Waterfalls

B

Balmorhea / If only you knew the rain

The best pessimist / Walking with happiness

Blazo / Dock Ellis

Blueneck / Lilitu

Bonobo / El toro

Brian Crain / Dream of Flying


C

The Calm Blue Sea / Samsara

The Cinematic Orchestra / Arrival of the Birds & Transformation

Cicada / Finally we are still together

Circadian Eyes / Finding Silence

Codes in the clouds / Where dirt meets water

Collapse under the empire / The sky is the limit

Cosmic Bird / Down to the City


D

Daughter / Youth

Dorena / I huset jag vaxte upp


E

Ef / Sons of Ghosts

The End of the Ocean / We always think there is going to be more time...

The Envy Corps / Fools (How I Survived You & Even Laughed)

Epigram / I'm sorry, I'm lost

Euphoria / Silence in everywhere

Evi Vine / Down

Explosions in the sky / Be comfortable, creature


F

Films / I'm Sleeping Under The Dead Tree

Flunk / Blue Monday

For a minor reflection / Okyrrd

Framed / Don't Stay Here


G

God is an Astronaut / All is Violent, All is Bright


H

Hammock / Just Before Breathing

Her name is Calla / Thief

High highs / Horses

Hungry Ghosts / I Don't Think About You Anymore But, I Don't Think About You Anyless


I

I am the architect / Walk in regret

Immanu El / While I'm reaching for you

Immovabel Objects / From selfishness to complacency

Industries of the Blind /  I just wanted to make you something beautiful

Insect Airport / Orange

Inspirative / You


J


K


L

La Noche De Walpurgis / Interlude for the dead

Lander Configurations / Tomorrow I Will

The Last Days / The time will never come back

Locomotora / Older than dreams

Low / Lullaby

Low Roar / Nobody Else

Lowercase Noises / I need thee


M

Marbert Rocel / Song For You

Matryoshka / Sacred play sacred place

Memoryhouse / Old Haunts

Mono / Everlasting Light

Monokle / Homesick

Mooncake / Turquoise

Motionless / She got lost in the observatory


N

Natalie Walker / Waking Dream

Nevermind the name / The dead man's waltz

No Clear Mind / Static

Nomades / Home

North / Ruins


O

Olafur Arnalds / For Teda

Over the ocean / I will be silent


P

Parachutes / Your Stories

Pg. Lost / crystaline

Pillow / With the passing of the season

The Polar Dream / Endless Tales

Port Blue / At anchor


Q

Quantic / Time is the enemy


R

Rhone / Maar

Rise of day / A day to remember

Rokkurro / Svanur


S

The seven mile journey / Simplicity has a paradox

Signals to Vega / Fear not the cycle of life

Silent whale becomes a dream / Sweet burning melancholia

Sky Architects / Ignite

Sleep Dealer / My Sorrow

Sleep Party People / Third Drawer Down

Slow Dancing Society / Love Is On The Way

Summer fades away / Thank you

Sunlight Ascending / Leaving my waiting room

Swod / Oktober


T

This Will Destroy You / Quiet


U


V

Versa / We Are Not What We Say We Are


W

Wang Wen / Lonely God

The White Birch / Breathe

A Winged Victory For The Sullen / A Symphony Pathetique


X

The XX / Intro


Y

You are my everything / Stalker


Z

Zhaoze / 1911第一回 1st mov


Posted by Lynn*

티스토리 툴바